정부, 개성공단 ‘화학물질’ 관련 작업환경진단 실시

정부는 8월 말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들이 화학물질로 인한 발열·두통 등을 호소해 건강 이상 문제가 불거진 것과 관련, 공단 내 관련 사업장을 대상으로 작업환경진단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2일 기자들과 만나 “이번 진단은 화학물질(접착제, 세척제, 희석제 등) 취급사업장에 대한 객관적 조사를 통해 사업장별 작업환경의 안전성을 평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체계적인 관리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 당국자에 따르면 이번 작업환경진단을 받는 사업장은 공단 진출 기업 중 화학물질을 다량으로 취급하는 33개 업체다. 대한산업보건협회가 내달 30일까지 이 업체들을 직접 방문해 조사를 할 예정이다.


당국자는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화학물질 시료를 채취해 유해 여부를 검사하고, 화학물질 저장 및 취급 관리 현황의 적정성도 조사할 계획”이라면서 “환기설비 등 작업환경의 적정성과 근로자 개인별 보호구 지급 및 착용관리 실태 등도 평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진단 결과 작업환경이 미흡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전문 컨설팅을 제공하는 등 작업장 환경 개선을 적극 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북한은 우리 정부의 ‘공단 내에서 현장 역학조사를 하자’는 제안에 지속적으로 거부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유해물질로 근로자들의 건강이 악화됐다는 북측 주장도 객관적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