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 철수 전혀 고려 안 해”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20일 “정부는 개성공단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을 철수하는 문제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각에서 개성공단 내 우리 인원 철수 및 공단 폐쇄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는 것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지금 주요 관심사는 어떻게 하면 유씨 문제(억류직원)를 잘 해결해 개성공단의 안정적 운영과 발전에 도움이 되느냐에 총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 개성실무회담 추가 제의와 관련해 “남북 실무라인에서 회담 개최에 대해 얘기하고 있긴 하지만, 북측에서 긍정적이거나 부정적인 (의미 있는) 응답을 해 오지 않고 있다”며 “계속 접촉을 시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유씨 문제와 개성공단 문제를 분리해 대응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유씨 문제는 개성공단 운영에 관한 원형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에 ‘투-트랙’이나 ‘분리대응’이라는 용어는 적합하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