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 전방위 의견수렴

개성공단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정부가 제의했던 18일 남북 당국간 개성실무회담이 무산되면서 정부가 개성공단과 관련한 전방위 의견수렴에 나서 주목된다.

현인택 통일부 장관과 홍양호 차관이 18∼19일 이틀에 걸쳐 연이어 정치권 인사들과 입주기업대표를 만나 개성공단 현안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의견을 청취하는 것.

19일 통일부에 따르면 홍 차관은 이날 오후 국회를 찾아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와 이정희 의원, 박 진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외통위 소속 의원들, 민주당 정세균 대표와 최고위원들을 차례로 만난다.

홍 차관은 앞서 18일 오후에는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와 대변인인 박선영 의원을 만났고 같은 날 저녁에는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직접 이해당사자인 입주기업 대표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현 장관도 18일 오후 한나라당사를 방문, 박희태 대표와 최고위원들에게 북한에 억류 중인 현대아산 직원 유 모 씨 문제를 비롯한 개성공단 현안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들었다.

현 장관은 이어 20일 오전에는 통일부 정책홍보자문회의를 열고 대북정책에 대한 여론 수렴 및 홍보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이처럼 여.야를 막론한 정치권 인사들과 입주기업 등을 대상으로 전반적인 의견 수렴에 나선 것은 국민적 합의에 기반한 회담 전략을 마련한 뒤 북한과 대화에 나서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북 (회담)제의와 관련해서는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방법으로 제의하겠다는 게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여러 형태로 입주기업 등의 입장을 들어가면서 대북협의 방향을 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