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 재협상대책 등 논의

정부는 28일 오후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를 열고 북한의 개성공단 재협상 요구에 대한 정부 입장, 돼지 인플루엔자 대책 등을 논의했다.

정부는 외교안보 관련 부처 장관(급)들이 참석한 이번 회의에서 내주께 개성공단 임금.토지사용료 뿐만 아니라 개성공단 및 경제협력문제를 포괄적으로 다루는 당국자 회담을 갖자고 북한에 제안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특히 북한의 임금 인상 및 토지사용료 지불유예기간 축소 요구와 관련, 통신.통행.통관 제약 최소화, 양질의 노동인력 공급 등 개성공단의 생산성과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종합대책과 연계해 융통성 있게 검토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 회담 제의 시기와 관련, 정부 소식통은 “내달 초 연휴 직후가 유력하다”고 말해 내달 6일께 제의가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정부는 또 한 달이 된 현대아산 근로자 유모씨 억류문제 해결에 최우선 역점을 둬 북한에 회담을 제의할 때 접견 허용 및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정부는 북한이 지난해 12월 1일 취한 개성공단에 대한 출입.체류 제한 조치의 조속한 철회, 폐쇄된 남북경협사무소 재설치 등을 촉구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에선 이밖에 국내에서도 SI 추정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백신 확보량 확대, 멕시코 등 SI 발생지역 여행경보 상향 조정 등을 통해 추가 확산을 막는데 주력키로 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