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 입주기업 피해 보상 위해 전담팀 꾸린다

정부가 개성공단 폐쇄로 피해를 입은 입주기업들을 위해 기업별 맞춤 지원팀을 구성한다.

12일 정부 발표에 따르면, 정부합동대책반은 입주기업 124개중 현재 영업을 하지 않는 한 곳을 제외한 123개의 기업들을 각기 관리하는 123개의 전담팀을 만들어 자금과 판로, 고용, 회생 등 각 기업들의 고충을 처리해 피해를 최소화 한다는 방침이다.

이 같은 방침은 11일 북한의 개성공단 남측 인원추방과 자산동결에 따라 입주기업들의 피해가 예상보다 클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123개의 전담팀은 각각 중소기업청과 고용노동부, 금융위원회, 지역자치단체 등 정부기관의 인력 5~6명으로 꾸려지며, 전담팀은 이번 주까지 결성 후 다음주부터 곧바로 현장에 투입된다.

갑작스런 개성공단의 폐쇄로 당장 생산과 납품이 끊긴 기업들을 위해 중소기업청은 회생을 위한 정책자금지원을 담당하며, 고용노동부는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한다.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본사가 위치한 지역자치단체는 경영안전자금을 지원하며 각종 세금을 유예 혹은 연장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추가적인 세제 혜택을 기획재정부와 행정자치부가 논의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