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 안정적 유지·발전 입장 견지”

정부는 8일 엿새째 이어지고 있는 북측의 개성공단 출입 제한과 관련, “개성공단 체류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과 공단운영 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면서 의연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 회의 보고에서 이같이 말한 뒤 “개성공단의 안정적 유지·발전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하고, 대내외적으로 과도한 불안 및 오해 확산을 방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이어 “안보를 튼튼히 하면서 동시에 인도적 지원, 대화, 기존합의 준수 등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추진할 것”이라면서 “국민적 합의와 국제적 협력에 기반을 둔 대북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북한의 대남위협이 한 달간 지속되고 있다”면서 비난 수위와 대상이 군 당국자→정부 인사→당·정·청 인사로, 비난 소재는 대북정책→한미합동군사연습→대통령 축사·추모사 및 고위당국자 발언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북한은 유엔안보리 제재 및 한미합동군사연습 등을 소재로 미국 등에 대해 비난·위협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북한 외무성은 지난 5일 평양주재 외교단·국제기구 등에 오는 10일까지 철수를 권고했다고 보고했다.


한편 8일 현재 개성공단은 원자재 공급 중단 등으로 가동을 중단한 입주기업이 총 13개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의료시설이 개성공업지구부속의원의 우리 측 의료진도 전원 철수한 상태다. 통행 제한이 장기화되면 조업 중단하는 입주기업의 수도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