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 생산 직결된 인원만 방북 허용”

북한이 6일 수소탄 실험 사실을 발표하면서 개성공단 조업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7일 북한의 4차 핵실험과 관련해 “앞으로 개성공단 방문은 입주기업 및 협력업체 관계자 등 생산 활동과 직결되는 인원에 한해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정부는 북한 핵실험으로 초래된 남북관계 상황을 매우 엄중히 보고 있으며, 국민 신변안전을 최우선으로 필요한 조치 취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하루에 비생산 인구 수십 명에서 많게는 100명까지 개성공단 출입이 제한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2013년 북한의 3차 핵실험 당시와 작년 8월 20일 북한 포격도발 이후에도 개성공단 출입 및 출입 인원 일부를 제한한 바 있다.

또한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응차원으로 남북 민간교류, 대북 지원, 남북협력 사업 등을 당분간 제한하기로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민간교류 등은 당분간 재검토 또는 뒤로 미뤄져야 하는 상황”이라며 “모든 것을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에 공조를 맞춰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당분간’이 어느 정도를 의미하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답해 줄 수 없다”며 “상황을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