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 기업 피해대책 마련 TF 구성

정부는 개성공단 사태와 관련해 입주기업 지원 대책 마련을 위한 ‘정부합동대책반’을 29일 긴급 출범시키고 범정부적 차원의 대응을 해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김동연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개성공단 기업지원 정부합동대책반 회의’를 갖고, ▲입주기업 피해 최소화 ▲가능한 범위 내에서 최대한 지원 ▲수립된 방안 신속 시행 등 3가지 원칙을 세우고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피해현황 조사 및 향후 지원방향에 대한 정부차원의 종합대책을 논의했다.


회의에서 김 실장은 “정부는 그동안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체류인원을 철수시킨 것은 국민 보호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면서 “조속한 시일 안에 입주기업들이 기업 활동, 공장가동, 영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대책반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회의에서는 구체적으로 ▲남북협력기금 대출 ▲경협보험 적용 문제 등을 포함한 다양한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됐다. 회의에는 기획재정부, 통일부, 법무부, 안전행정부,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중소기업청 등 관계부처 차관들이 참여해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지원 방향 등에 대한 종합대책을 논의했다.


정부는 앞으로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합동대책반’을 구성해 입주기업의 피해현황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 및 종합적이고 실질적인 지원 대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