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 교통사고 대응책 `부심’

정부가 개성공단 내 교통사고 방지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3일 통일부에 따르면 개성공단이 본격가동된 2005년 이후 최근까지 공단 안에서 40여건의 교통사고가 발생, 총 5명(남측 3명.북측 2명)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통일부 개성공단사업지원단은 최근 도로교통안전관리공단 교수를 초빙, 공단 내 남측 관계자 110명을 대상으로 교통안전 교육을 실시했으며 공단 내 북한 운전자들에 대해 안전 교육을 실시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라고 통일부 관계자가 전했다.

개성공단에 입주한 업체가 70개에 이르고 남측 업체 관계자 약 1천200명과 북측 근로자 2만8천여명이 근무 중이란 점을 감안하면 사건.사고가 발생하는 게 크게 이상할 게 없지만 교통사고는 인명과 직결되기에 정부가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는 것이다.

정부가 특히 신경을 쓰는 부분은 남측 인사들에 의한 음주사고다.

공단 내 남측 인사들의 음주 운전을 단속하는 법규가 완비되지 않은 상황에서 단속요원들도 일과후면 퇴근하는데다 대리운전 제도도 없기 때문에 밤이면 공단은 음주운전에 관한 한 `무풍지대’가 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일부 북측 운전자들이 도입된지 얼마 안된 신호등 체계에 100% 적응이 안 된 탓에 사고를 내는 사례와 과속에 의한 사고도 종종 발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통일부 관계자는 “현지에서 적용할 수 있는 교통관련 단속 규정을 마련중이지만 그 전에 현지 운전자들의 음주 및 과속운전을 막고, 교통질서를 지키도록 하기 위한 계도 작업부터 강화할 생각”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