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 가동 어려워…전원 귀환”

정부는 26일 개성공단에 남아있는 우리 측 근로자 전원을 귀환시킬 방침이라고 밝혔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이 당국 간 실무회담을 거부했다”면서 “북한이 개성공단의 통행을 차단하고 근로자들을 일방적으로 철수시킴으로써 지난 10년 동안 가동돼온 개성공단이 불가능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그동안 대화를 통해 개성공단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면서 “그럼에도 북한은 우리의 대화제의에는 응하지 않고, 개성공단 운영을 중단하는 조치를 지속하고, 우리기업인들의 방북마저 중단했다”고 지적했다.

류 장관은 “이로 인해 남북 간 합의와 약속을 믿고 개성공단에 투자한 우리 기업들은 심각한 피해와 고통을 겪고 있다”며 특히 “우리 국민들에 대한 식자재와 의료지원 등 최소한의 인도적 조치조차 허용하지 않고 우리가 제의한 당국 간 대화까지 거부한 것은 그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의 부당한 조치로 개성공단에 체류하는 국민들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바 정부는 우리 국민 보호를 위해 잔류인원 전원을 귀환시키는 불가피한 조치를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류 장관은 북한에 “남북 간 기존합의와 개성공단 관련 법령에 근거하여 우리 국민들의 안전한 귀환을 보장하고 입주기업들의 재산을 철저히 보호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하며, “정부는 입주기업들이 정상적 기업활동을 계속해 나갈 수 있도록 범정부적 지원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