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에 소방차 5대 지원

정부는 개성공단에 소방차 5대를 지원하고 정식 소방서를 신설하기로 북한과 합의한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이날 “최근 북측과의 협의를 거쳐 소방차가 3대에 불과한 개성공단에 5대를 추가로 지원하고 컨테이너식 가건물 형태인 현 소방서도 정식 소방서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어 “소방시설 확충은 개성공단에 입주한 업체의 60% 이상이 섬유와 봉제 등 화재에 취약한 업종인 점을 고려한 것”이라며 “정식 소방서가 신설되면 현재 21명인 소방서 근무인력도 자연스럽게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를 위해 지난달말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소방차 추가지원과 소방서 신설에 필요한 남북협력기금 51억여원을 의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에 따라 이달 중 소방차 5대를 확보,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개성공단 현지에 보낼 방침이다.

정부는 또 조달청을 통해 공개입찰 형태로 소방서 건축공사를 맡을 건설업체를 선정하고 앞으로 한두달 이내에 착공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와 관련, 우리측 개성공단관리위원회와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은 지난달 수차례 접촉을 갖고 소방시설 확충문제를 집중협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