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관리위원장 교체키로

정부는 개성공단과 관련한 인허가 및 운영 지원 등을 맡는 개성공단관리위원회 위원장을 조만간 교체할 예정이다.

정부 소식통은 9일 “신언상 현 위원장이 지난 주 사표를 제출해 12일 개성공단 현지에서 퇴임식을 갖고 물러날 예정”이라며 “아직 후임자 인선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참여정부 시절인 작년 12월 3년 임기의 위원장으로 취임한 신 위원장은 8개월여 만에 중도 퇴임하게 됐다.

법적으로 북한 법인인 개성공단관리위원회는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과 협력, 개성공업지구를 실질적으로 운영하는 기관이다. 현 정부 출범 이후 남북 당국간 대화가 단절된 상황에서 개성공단 운영과 관련한 위원회의 역할이 이전보다 한결 커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통일부 안팎에서는 신 위원장의 사퇴가 현 정부 출범 이후 단행된 ‘정부 유관 기관장 교체’ 맥락에서 이뤄지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더해 `3통'(통행.통관.통신) 및 근로자 수급난 해결 등 현안이 산적한 개성공단에서 당국을 대신하는 대북 대화창구로서 위원회가 갖는 역할이 커진 점을 감안, 위원장 교체를 통해 분위기를 쇄신하려는 측면도 고려됐다는 분석도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