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강력 비난 속 北의도파악 분주

유엔 주재 북한대표가 ‘우라늄 농축이 성공적으로 진행돼 마무리 단계이며 폐연료봉 재처리에서 추출한 플루토늄을 무기화하고 있다’는 내용의 편지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에게 보낸데 대해 정부 당국자들은 일단 북한을 강력히 비난하면서도 진의파악에 분주한 모습이다.

일단 정부는 강력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문태영 대변인은 4일 기자들에게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유엔 안보리 결의인 1718호 및 1874호에 역행하는 태도를 보여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국자들은 북한의 또다른 메시지를 중시하고 있다. 편지의 내용에 북한의 다른 속셈이 담겨 있다는 판단에서다.

우선 북한이 언급한 우라늄 농축과 플루토늄 무기화 등은 북한이 지난 6월 13일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 채택에 대한 외무성 성명에서 밝힌 내용의 연장선상에 있으며 추가 도발은 아니라는 게 정부 당국자들의 대체적인 판단이다.

한 당국자는 “북한이 안보리 의장에게 보낸 편지는 기본적으로 새로운 내용이 없고 지난 6월 13일 외무성 성명을 업데이트한 정도의 수준”이라며 “추가적 도발을 새롭게 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이 9월부터 미국이 안보리 의장국이 되는 일정을 감안해 편지를 보냈을 가능성도 주목되고 있다. 미국에 직접 북한의 목소리를 전달하려는 뜻이 담겨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즉, 최근 북한의 유화적 제스처에 대해 ‘대화가 재개되더라도 비가역적인 비핵화와 관련한 의미있는 조치가 있기 전까지 제재가 계속될 것’이라는 미국의 메시지에 대한 북측의 대응이라는 것이다.

미국은 이에 대해 매우 신중하면서도 원칙을 고수하는 입장을 견지해나갈 것이라는 게 외교가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우리 정부 당국자들은 추가적인 상황 악화를 방지하기 위해 관련국과의 협의를 강화하면서 상황을 관리해나가겠다는 뜻을 강조하고 있다.

문 대변인은 이와 관련, “우리 정부로서는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에 부응해 모든 핵무기 프로그램을 폐기하고 조속히 6자회담에 복귀해 진정한 의미의 비핵화를 이뤄나가도록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의 위협과 도발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고 일관되게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오늘 오후 방한하는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와도 이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