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泰 탈북자 입국 희망하면 도와줄 것”

탈북자 159명이 태국 경찰 당국에 의해 석방돼 조만간 태국을 떠날 것으로 전해진 것과 관련, 정부 당국자는 22일 “국내 입국을 희망하는 경우 도와줄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탈북자들의 진로에 대해 “정부의 기본적인 입장은 당사자가 희망하는 대로 도와준다는 것”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또 탈북자 본인이 제3국행을 희망하는 경우 “의사를 전적으로 존중하며 해당 국가에서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탈북자의 신변안전이 최우선적으로 고려되어야 할 사안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동향을 확인해 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어린이 23명을 포함한 이들 탈북자 159명 일행은 북한을 탈출, 중국과 미얀마를 거쳐 태국에 밀입국해 한인교회에 숨어 지내다 지난 달 말께 방콕에서 태국 경찰에 연행됐다.

이들 중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UNHCR)이 발행한 여행증명서 소지자와 어린이를 제외한 136명은 불법입국죄를 적용받아 각각 6천 바트(약 15만원)의 벌금형을 받았지만 벌금형 대신 구류를 택해 불법 이민자 보호소에 수감됐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