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朴대통령 실명 비난 北에 “예의 저버린 행위”

정부는 27일 북한이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에서 북핵불용, 비핵화 원칙을 재확인한 박근혜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며 원색 비난한 것과 관련, “상대방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마저 저버린 행위로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다시는 이와 같이 무례한 위반 행위를 하지 않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통일부 대변인 명의의 입장을 통해 “우리 국가원수의 정상적인 외교활동까지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말로 비방한 것은 남북 간 합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북한은 마치 우리 정부가 직접 비방중상을 하고 있는 것처럼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가 고위급 접촉 시는 물론, 그 이후에도 여러 차례 분명히 밝혔듯이 우리 정부는 북한에 대해 비방·중상을 한 적이 없으며 우리 민간단체와 언론이 헌법적으로 보장받은 표현의 자유를 행사하는 것을 법적 근거 없이 제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북한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개발과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한목소리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는 이유가 무엇인지를 명확히 인식해야 한다”면서 “한반도는 물론 주변지역에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우리와 국제사회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도발 행위를 즉각 중지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북한은 국제규범과 남북 합의를 지키며 남북 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진정성 있는 행동을 보여주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을 내세워 “박근혜가 진실로 북남관계 개선을 원한다면 아무 말이나 제멋대로 하지 말아야 하며 분별과 이성을 찾고 언사를 삼가는 버릇부터 붙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박 대통령 실명 비난을 한 것은 남북이 지난달 14일 고위급 접촉에서 상호 비방중상 중단에 합의한 이후 처음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