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인사 방북, 대북 공조에 도움안돼”

정부는 16일 이지마 이사오(飯島勳) 일본 특명담당 내각관방 참여(參與·자문역)가 북한을 방문한 것에 대해 “방북은 (국제사회의 공조에)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본다”고 밝혔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한·미·일은 물론 국제사회가 긴밀한 대북공조 체제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일본 정부가 이지마 참여의 방북을 사전에 우리에게 통보한 것은 없었다”면서 “일본 정부는 15일 외교 경로로 (방북 사실을) 설명하면서 설명이 늦어진 데 대해 유감을 전달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정부가 전날 외교 경로를 통해 ‘이지마 참여의 방북은 대북 공조에 도움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우리 정부가 일본 인사의 비밀 방북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선 것은 이례적이다. 이는 일본이 한국, 미국 등에 사전 통보 없이 정부 핵심 참모의 방북을 추진한 것과 한·미·일 3국간의 대북 공조체제의 균열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