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張측근 망명 대비 얼러트(경계) 지시 내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24일 남북한 통일 시점과 관련, “당장의 시점이나 조만간에 이뤄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는 생각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류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통일이라고 하는 것은 워낙 많은 변수가 있기 때문에 ‘언제까지’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류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남재준 국정원장이 23일 국정원 간부 송년회에서 “2015년 통일이 가능하다. 우리 조국을 자유민주주의 체제로 통일시키기 위해 다 같이 죽자”고 언급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 박지원 민주당 의원이 “이는 무력통일을 의미하는 것으로, 한반도 평화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 견해를 밝힌 것이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 역시 “통일을 위한 국제환경을 조성하는데 여러 가지로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현 시점에서 시기에 대해 말하기는 좀 이른 것 같다”며 류 장관의 견해와 같이했다.


윤 장관은 이어 장성택 처형 이후 추가적인 처형 가능성에 대해서는 “국내에서 그렇게 전망하는 분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정부는 다양한 가능성을 예의주시하면서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의 망명설과 관련해선 “그쪽으로 파악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남재준 국정원장도 23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 ‘김정남 망명설’, ‘장성택 최측근 망명설’ 등과 관련, “낭설이고 추측”이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장성택의 처형 이후 북한 인사들의 망명 가능성 관련 대비책에 대해 “각 재외공관에 ‘얼러트'(경계) 할 수 있도록 지시를 내렸다”며 “북한 관련 동향이 있으면 즉각 본부에 보고하도록 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성택 즉결 처형 등과 관련, 정부 차원에서 유엔 인권위원회에 문제점을 제기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내년도 유엔 인권이사회가 개최될 때 여러 가지를 감안해 의사국들 간에 논의가 될 가능성은 있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