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對北 옥수수 1∼3만t 지원 계획 곧 발표할 듯

정부는 이르면 금주 초 옥수수 1∼3만t 분량의 소규모 대북 인도적 지원 계획을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25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이 23일 국정감사에서 ‘최소한의 인도적 지원은 조만간 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번 주 중에는 구체적인 지원 품목과 양을 확정, 북측에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현 장관은 23일 통일부 국정감사 답변에서 “현재 북한에 식량난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최소한의 인도적 지원은 조만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 장관은 세계식량계획(WFP)이 최근 대북 긴급지원 프로그램에 750만달러 정도를 정부에 요청한 것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방향으로 신중히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 장관이 밝힌 ‘최소한의 인도적 지원’은 5만t 이하 수준으로 이번 정부의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은 옥수수 1∼3만t 수준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는 북측이 지난 16일 개성 남북적십자사 실무접촉에서 대북 식량 지원을 요청해 온 것에 대한 최소한의 화답 수준으로 읽힌다.

대규모 대북 지원의 경우 남북관계, 국민여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검토하겠다는 정부의 기존 입장을 유지하면서 향후 북한의 태도 변화를 주시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미 정부는 북측에 11월과 내년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제안해 놓은 상태다.

반면 북한은 지난해 5월 남측의 옥수수 5만t 지원 제의를 거부한 바 있어 현 정부 출범 이후 정부의 첫 대북 식량지원이 성사될지 관심이 주목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