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南北당국회담서 DMZ 평화공원도 의제될 수 있어”

오는 11일 남북 당국회담이 열릴 예정인 가운데, 이번 회담에서 이산가족상봉과 금강산 관광 재개뿐 아니라 비무장지대(DMZ) 평화공원도 의제가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8일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와 금강산 관광 재개만이 협상 의제라면 서로(협상)패를 뻔히 보여주는 것이기 때문에 협상전략을 만들 때 남북에 힘든 측면이 있지 않겠느냐”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그간의 언급들이 포괄적인 범위에서 우리 정부의 ‘의제 설정 가이드라인’을 설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당국자는 “(회담 의제는)종합적으로 생각해야 한다”면서 “드레스덴 선언, 8.15 경축사 때의 언급 등 박근혜 대통령이 말해왔던 것들이 (우리 정부가)의제를 설정하는 기본”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이 지난 8월 15일 경축사 때 언급했던 DMZ 평화생태공원 조성을 비롯해 보건·수자원·산림관리 등 ‘남북 공동의 문제에 대처하는 협력체계 구축’도 협상 의제가 될 수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구체적 회담 일정에 대해선 “판문점 채널을 통해서 회담 일정들이 조율되고 있는 상태”라며 “남북 수석대표도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남북은 지난달 26일 판문점에서 열린 당국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접촉에서 당국회담 의제를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고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현안 문제’라고만 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