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PSI.개성인력조사 연계말아야”

통일부는 17일 북한이 개성공단 직원의 처리 문제를 우리 정부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 참여와 연계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의 PSI 전면 참여가 이날로 개성공단에서 구금 상태로 19일째 조사받고 있는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 석방 문제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대해 “북한은 (두 사안을) 연관시키지 말아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는 당위론에 관한 문제”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개성공단 직원이 장기간에 걸쳐서 조사받고있는 것은 인도적인 문제이며, 보편적인 것”이라며 “정치.경제적인 상황 등 다른 상황에 의해 결부되어질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PSI 전면 참여가 북한의 반발로 연결됨으로써 남북관계의 긴장이 고조될 가능성에 대해 “북에서는 조국평화통일위원회를 통해 그 문제를 거론하면서 상당히 격앙된 반응을 보인 바 있다”고 소개한 뒤 “우리는 그것을 알고 있으며 정부 입장에서는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북한 당국과 유씨 석방 문제를 협의키 위해 현대아산 조건식 사장이 이날 방북하며 서울에 체류중인 문무홍 개성공단관리위원장도 18일 공단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