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6차 핵실험, 결심만 있다면 언제든 가능”

정부는 북한의 6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북한은 현재 지도부의 결심만 있다면 언제든 가능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핵실험 관련) 준비가 완료된 상태라고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풍계리 핵실험장 3번 갱도에 대형위장막이 설치되어 있는 것이 핵실험 가능성과 연관되어 있냐는 질문에 정 대변인은 “군사정보기 때문에 공개된 자리에서 구체적으로 설명해 드릴 수 없음을 양해해 달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정 대변인은 중국의 전략 물자가 여전히 북한에 유입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정부는 중국을 포함해 국제사회의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의 이행 실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중국도 북핵불용 원칙 하에 결의 이행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정부는 중국 등 관련국들과 보다 철저한 제재 이행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대변인은 북한 수해를 지원하겠다며 정부에 대북접촉 신청을 냈다가 수리 거부를 당한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가 국제기구를 통해 지원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교류협력법상에 이러한 움직임들이 저촉된다는 규정은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 대변인은 “북한은 해방 이래 최악의 수재를 봤다고 주장하면서도 김정은은 (지난 20일 노동신문 1면 사진의) 엔진 분출 실험장에서 활짝 웃고 있다”면서 “북한의 이 같은 이중적 태도를 고려할 때 이러한 움직임이 적절한 지 스스로 자문해 볼 때라고 본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