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회담 제의 긍정적으로 받아들여” 수용 의사

정부는 6일 북한이 남북 당국 간 회담을 열자고 제의한 데 대해 이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인다며 사실상 수용 의사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특별담화문에 관한 정부 입장을 통해 “정부는 금일 북한의 당국 간 회담 제의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인다”면서 “당국 간 회담이 남북 간 신뢰를 쌓아나가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담의 시기와 의제 등 관련 사항은 추후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를 비롯해 통일부, 외교부 등 정부 관계부처는 이날 조평통 대변인 특별담화문이 발표된 직후 협의에 착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