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핵위협, 국제사회 단호한 대응 직면할 것”

정부는 20일 북한이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에 강력 반발하며 핵실험 등을 언급한 것과 관련,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이 국제사회를 상대로 핵위협 등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할 경우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북한이 추가 핵실험 등 도발을 하지 않도록 6자회담 당사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하면서 모든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유엔총회 결의에 담긴 권고에 따라 북한은 주민의 인권개선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도 정례브리핑에서 “핵실험을 하거나 탄도 미사일을 발사해서 한반도는 물론 전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는데 이런 행위는 정말로 배격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전쟁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무모한 핵개발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며 “우리 군은 만반의 대비태세를 구축하고 있고, 북한의 어떠한 도발이나 위협도 용납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한인권결의안 채택 등) 미국의 대조선적대행위가 우리로 하여금 새로운 핵시험(실험)을 더는 자제할 수 없게 만들고 있는 조건”이라고 위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