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핵실험, 핵보유국 이미지 강화 의도”

정부는 북한이 지난 9일 5차 핵실험을 강행한 것과 관련 “외교일정을 고려한 행보이자 핵보유국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한 의도”라고 12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9월9일(북한의 정권수립 기념일)시점을 통해 북한이 노린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9월 이후 시점에 핵실험 등 (북한이)도발을 계속할 것인지 관심이 많았고 대외적으로 (대북)제재 등 측면에서 북한이 국면을 전환할 필요성은 바깥쪽으로 충분히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9월이면 유엔 총회도 있고 여러 외교일정을 고려한 행보가 아닌가 싶다”면서 “북한의 핵보유국 이미지를 더욱 더 강화시키기 위한 의도는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그렇기 때문에 자기들이 필요한 시점을 선택한 것이지 굳이 이것이 제재 6개월, ‘9월 9일’을 맞춰서 행동한다고 보긴 어려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정 대변인은 북한이 이번 5차 핵실험 직후 성명을 발표한 북한의 ‘핵무기 연구소’에 대해서는 “지난 3월에 명칭이 처음 나온 곳으로 지금 파악 중에 있어 제가 말씀드릴 사항이 없다”면서 “자신들이 핵을 보유했다는 점을 강조하는 차원에서, 무기화를 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핵무기 연구소란 명칭으로 성명을 내지 않았나 싶다”고 예상했다.

한편 ‘핵무기 연구소’는 지난 3월 9일 북한 매체에 처음 등장한 바 있다. 당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핵무기 병기화 작업에 참여하는 과학자, 기술자들을 만나 격려했다면서 “김정은 동지를 현지에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들인 홍승무 동지, 김정식 동지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군수공업부 일꾼들, 핵무기연구소의 과학자, 일꾼들이 맞이했다”고 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