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핵실험 대비 총력…임성남 6자회담 대표 訪中

북한의 3차 핵실험 임박 징후가 연일 포착되는 것과 관련해 우리 정부의 대응, 대비 태세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3일 북한의 제3차 핵실험 움짐임과 관련 “정부 부처별로 상황을 점검하고 대비태세를 잘 갖추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 상황실을 예고 없이 들러 이같이 밝혔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천영우 외교안보수석비서관, 안광찬 국가위기관리실장으로부터 북한의 핵실험 징후와 국지적 도발 가능성 등 북한의 군사 동향과 함께 우리의 대비태세를 보고받았다. 청와대는 북한이 이미 핵실험에 필요한 기술적 준비는 모두 마치고 정치적 결단만을 남겨둔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외에도 우리 측 6자 회담 수석대표인 임성남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북핵 문제에 대한 협의를 위해 3일 오후 중국을 급히 방문했다.


임 본부장은 4일 베이징에서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특별대표를 만나 북한이 추가 핵실험 할 경우 지역 정세가 크게 악화된다는 점을 들어 북한이 핵실험을 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북한이 핵실험을 할 경우 국제사회가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점도 중국 측에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