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핵검증 담화 유감..철저한 검증돼야”

정부는 12일 북한이 핵 검증과 관련, 시료채취를 거부한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철저한 검증을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정부는 외교통상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이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서 북핵검증과 관련한 미.북간 합의 내용에 대해 밝힌 입장은 실망스러운 것으로 평가하며 이에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북한이 제출한 신고서의 정확성과 완전성을 확인할 수 있는 철저한 검증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논평은 이어 “정부는 검증문제를 비롯한 현안들이 6자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해결되어 6자회담 과정이 진전돼 나갈 수 있도록 미국을 포함한 6자회담 참가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북한 외무성은 앞서 대변인 담화를 통해 “6자회담 10.3합의 이행이 지체되는 책임이 북한에 있다고 그릇된 여론을 내돌리는 세력이 6자회담에서 시료채취 등을 더 포함시킨 검증문건을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검증 방법은 현장방문, 문건확인, 기술자들과의 인터뷰로 한정된다”고 밝혀 시료채취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