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한미훈련 중단 요구, 도둑이 현관문 열어두란 말”

정부는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도둑이 현관문을 열어두라고 하는 것과 똑같다”고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미 연합훈련은 북한의 군사적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을 방어하기 위한 연습”이라며 “북한이 핵실험 잠정 중단과 한미 연합훈련을 연계시키는 것은 맞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한의 핵실험은 유엔 안보리결의로 금지돼 있으며, 북한은 이를 준수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9일 미국이 올해 한미 연합훈련을 임시 중지하면 북한도 핵실험을 임시 중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담은 메시지를 미국에 전달했다.


북한의 이 같은 입장에 젠 사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의 성명은 일상적인 한미 훈련을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과 연계하는 부적절한 것”이라며 “이는 암묵적 위협”이라고 규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