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추가도발시 반드시 응징할 것”

정부는 북한의 추가도발이 있을 경우 ‘반드시 응징할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조병제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 최고사령부 특별작전행동소조의 도발 위협 발언에 따른 정부의 대응 방안과 관련, “우리 군과 정부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대비할 수 있도록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현재까지는 북한군의 특이한 동향이 있다는 얘기는 듣지 못하고 있다”며 “미국을 비롯해 주변국과 추가도발시 이 문제에 대해 공유하고 대응방안이 필요한지 의견을 모으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3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까지는 핵실험에 관하여 특이한 동정은 확인된 것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한편, 국방부 관계자는 “국방부 장관은 북한의 최근 대남 위협수위가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이 도발할 경우, 현장 지휘관이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시해 놓은 상태”라며 북한의 의도를 다각도로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