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조평통 담화에 `촉각’

정부는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25일 향후 우리 측의 대북 제재 참여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선 데 대해 촉각을 곤두세웠다.

정부는 이날 대변인 담화가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 1718호에 따라 우리 측이 이행조치를 짜고 있고 대량살상무기 확대방지구상(PSI)에 대한 확대 참여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유엔 제재에 우리 정부의 참여 수준을 낮추려는 의도와 PSI의 확대 참여에 대한 경고 메시지를 담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특히 담화가 유엔 보다는 미국의 움직임을 우려하고 대북 봉쇄 가능성에 강한 경계심을 보였다는 점에서 우리 측의 PSI 확대 참여 가능성을 경고하는 데 방점이 찍힌 것으로 보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당국자들은 그러나 담화가 미국의 `반공화국 제재 압살 책동’에 우리 정부가 가담할 경우 취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한 `해당한 조치’에 대해서는 신경을 곤두세웠지만 대체로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일각에서는 이번 조평통의 메시지가 비교적 격이 낮은 `대변인 담화’에 해당하는 데다 경고의 수위가 과거에 비해 크게 강하지 않아 보인다는 분석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