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조치 환영하나 더 지켜봐야”

“평가할 만한 일이지만 북한이 실질적으로 취하는 조치를 좀 더 지켜보자.”

북한이 16일 국제원자력기구(IAEA) 실무 대표단을 전격 초청한데 대해 정부 당국은 환영한다는 입장을 표명하면서도 ‘아직 2.13 합의 초기조치 이행에 착수한 것은 아닌 만큼 좀 더 지켜보자’는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이에 따라 북핵 문제의 실무 부서인 외교통상부 당국자들은 조선중앙통신에 보도된 IAEA대표단을 초청한 리제선 북한 원자력총국장의 서신 내용을 분석하면서 향후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북한이 BDA(방코델타아시아) 자금 송금 완료가 임박했다는 판단을 한 듯 하다”며 “일단은 북한이 이번 해법대로 BDA자금 송금이 종료되는 대로 초기조치 이행에 들어가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한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이 당국자는 “이번 IAEA 실무대표단 초청은 북한이 초기조치 이행의 준비과정에 착수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IAEA 감시단이 입북하고 그에 따라 핵시설 폐쇄 등 절차에 들어가야 2.13 합의를 실제로 이행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다른 외교부 당국자는 “내주 초로 예상되는 BDA 자금 송금이 어떻게 마무리되는지도 지켜봐야 하고 북한이 그 시점에 어떤 반응을 보이고, 실질적인 조치를 착착 진행할지는 신중히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지나친 낙관을 경계했다.

외교부는 아직 북한이 본격적인 초기조치 이행에 착수한 것은 아니라고 보고 IAEA 대표단 초청에 대한 논평을 별도로 내지 않기로 했다고 한 당국자는 전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환영할 만한 일이며 초기조치 이행에 빨리 들어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