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조류독감 방역 적극 지원 방침

정부는 북한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조류독감 방생사실을 공식 확인함에 따라 방역대책 등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관련기관간 회담을 북측에 제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여의치 않으면 실무차원의 접촉을 갖고 조류독감 방역을 위한 기술과 장비를 지원할 계획이어서 북측이 관계당국간 접촉에 응해올지 주목된다.

북한은 작년 4월 룡천참사가 발생한 뒤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사고발생 사실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남북간 구호회담을 열어 남측의 지원을 적극적으로 수용했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국제기구를 통해서도 방역사업에 적극 협력키로 하고 세계보건기구(WHO) 등을 통한 지원방안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28일 “북한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조류독감 발생사실을 확인한 것은 국제사회의 지원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본다”며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날 오후 3시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4층 통일부 대회의실에서 이봉조(李鳳朝) 차관 주재로 통일부, 농림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 국장급 인사가 참석하는 대책회의를 연 후 대응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북측에서 발생한 조류독감이 남쪽으로 전염되는 것을 막기 위해 국내 방역체계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지난 15일 조류독감 발생설이 언론에 보도된 직후 실시해온 개성과 금강산을 오가는 왕래객과 차량에 대한 방역작업도 한단계 높일 예정이다.

또 북한에서 생산되는 가금류에 대한 반입금지 조치도 조류독감이 완전히 소멸될 때까지 유지키로 할 방침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남북한은 경계를 맞대고 있어 북한의 조류독감이 남쪽으로 전염될 가능성은 상존하고 있다”며 “북측에서 발생한 조류독감균이 남쪽으로 퍼지지 않도록 검역과 방역작업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