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일방적 이산상봉 연기는 반인륜적 행위”

정부는 21일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일방적으로 연기한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이산가족과 국민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반인륜적 행위”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북측이 민족의 가장 큰 아픔을 치유하는 일이자 순수하게 인도적 차원에서 준비한 상봉을 불과 4일 앞두고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측의 연기는 며칠 후면 헤어졌던 가족을 만난다는 기대감에 부푼 200여 가족의 설렘과 소망을 하루아침에 무너뜨린 것”이라면서 “북한은 말로만 민족답합을 강조하며 우리 국민을 우롱하지 말고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조속히 응하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무엇보다 인도주의적 문제인 이산가족상봉을 정치적 이유를 들어 연기한 것은 정당화 될 수 없다”면서 “내란음모 사건을 언급하며 연기 이유를 말하고 있는바, 헌법을 무시한 반국가적행위에 대해 적법한 절차를 거쳐 조사가 이루어지는 것을 연루시키는 북측의 저의가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이 다시 (우리) 정부를 비난하며 합의를 깨는 것은 모처럼의 대화 분위기를 다시 대결 상태로 몰아넣는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는 것을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북측의 일방적인 연기 발표로 성사되기 어렵다고 보고, 금강산에 파견한 우리 측 사전선발대와
지원인력 63명을 22일 중으로 귀환시킬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