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영유아·취약계층에 협력기금 260억 지원

정부는 국제기구와 민간단체를 통한 북한 영유아 및 취약계층 지원사업에 약 260억원의 남북협력기금을 의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서면으로 개최해 북한 영유아 지원사업에 대한 남북협력기금지원(안) 등 3건을 심의·의결했다”면서 “세계보건기구(WHO)에 약 1300만 달러, 국제연합아동기금(UNICEF)에 약 400만 달러의 북한 영유아사업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또 “민간단체를 통해서는 영유아 영양식, 필수 의약품 지원 등 취약계층 지원사업에 35억 원, 산림 병충해 방제 등 북한산림 녹화사업에 20억 원, 그리고 기초 의약품 생산지원과 생산인력교육사업에 5억 원 등 총 60억 5,500만 원을 지원키로 했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정부의 이번 지원 결정 배경에 대해 “북한의 인도적인 상황, 취약계층 지원의 시급성 그리고 국제기구 와 민간단체의 지원요청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 WHO와 UNICEF에 대한 대북지원은 그동안도 연례적으로 이뤄졌던 사항”이라며 “정부는 순수한 인도적인 지원은 지속한다는 방침에 따라서 국제기구의 지원요청에 대해서 검토를 해왔고, 연말이라 시간이 조금 지연됐지만 필요성 등을 감안, 유관부처협의 등을 거쳐서 연내에 지원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WHO의 북한 영유아 지원사업은 ▲병원개보수, 장비 및 의약품 지원 ▲기술지원 ▲인력교육 등이다. UNICEF는 ▲예방백신 접종 ▲영유아 보건 ▲영양개선 사업이 주요 사업이다


민간단체의 경우는 어린이 영양식과 기초 의약품을 지원하는 취약계층 지원사업에 우리민족서로돕기, 한국JTS, 남북어린이어깨동무, 어린이재단 등에 35억원의 기금지원이 결정됐고 북한 산림병해충 방제 및 묘목지원 등을 위해 겨레의 숲에도 19억8천만원이 지원됐다.


특히 북한의 산림녹화사업에 대한 민간단체 지원은 지난달 17일 이명박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북한의 산림 조성을 지원하기 위한 체계적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 이후에 나온 조치다.


한편 우리 정부의 올해 대북 인도적 대북지원에 대한 협력기금 사용은  지난 8월부터 재개된 대북지원 민간단체 지원금과 북한 신종플루 치료제 지원(178억원) 등을 포함 약 500억 원 규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