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열차시험운행 일방연기 매우 유감”

정부는 24일 북측이 25일로 예정된 경의선, 동해선 열차시험운행을 일방적으로 취소한데 대해 북한에 유감을 표시하고 시험운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북측에 성의있는 자세변화를 촉구했다.

정부는 이날 낮 신언상 통일부 차관이 기자 브리핑을 통해 발표한 통일부 명의의 성명을 통해 “정부는 남북 경제협력추진위원회 위원장간에 합의하고 이후 수차례 협의한 바 있는 열차 시험운행에 대해 북측이 행사를 하루 앞둔 시점에서 일방적으로 연기를 한데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통일부 성명에서 “북측은 오늘 오전 남북 철도도로 연결 실무접촉 북측 단장 명의로 통지문을 보내와 5월 25일 예정인 시험운행을 `군사적 보장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점과 남측의 불안정한 정세’를 이유로 예정대로 할 수 없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성명은 “남측 정세를 터무니없이 운운한 것은 온당치 못하다”고 전제한 뒤 “더욱이 쌍방 당국간 구체적인 행사 일정까지 합의된 상태에서 손쉽게 파기한 것은 남북 화해 협력과 한반도 정세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예정된 철도시험운행이 무산된 책임은 전적으로 북측에 있음을 밝힌다”고 분명히했다.

성명은 또 “정부는 민족의 혈맥인 철도가 어떠한 경우에도 합의대로 이어져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이라며 “정부는 쌍방 합의사항에 대해 어떤 경우에도 지키고자 하는 노력이 상호 신뢰와 협력의 바탕이 된다는 점을 강조하며 앞으로 열차 시험운행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북측이 성의있는 조치를 취하도록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신 차관은 성명과는 별도로 “북측의 부당한 태도로 내일로 예정된 시험운행이 연기된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정부는 앞으로 철도시험운행이 가급적 빨리 이뤄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