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억류 ‘김정욱 선교사’ 석방 재차 촉구

정부는 12일 북한에 억류 중인 김정욱 선교사를 석방하고 우리 측으로 송환해 줄 것을 재차 촉구했다.

통일부는 이날 김 선교사와 관련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 통지문을 통해 북측에 이같이 요구했다. 

통일부는 “가족들이 김정욱 선교사가 하루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며 “북측이 우리 측 요구에 조속히 호응해 오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이전과 달리 우리 정부의 김 선교사 석방 촉구 통지문을 수령했다. 정부는 김 선교사 석방을 촉구하는 전통문을 여러 차례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보내려 했지만 북측은 매번 통지문 수령을 거부했었다.

김 선교사는 중국 랴오닝(遙寧)성 단둥(丹東) 등지에서 대북 선교 사업을 진행하다 지난해 10월 북한에 들어갔다가 체포돼 억류 중이다. 

이후 북한은 김 선교사가 ‘반공화국적대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 일방적으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 6월 억류된 김 선교사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접촉 제의를 거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