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억류 국민 4명 중 3명 신원 파악”

북한이 지난달 26일 억류중이라고 밝힌 우리국민 4명중 3명의 신원이 확인 됐다고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신문은 4일 정부 고위당국자의 말을 인용 “정부는 지난 1월 중국 투먼 지역에서 단신으로 입북한 30∼40대 남성 1명을 포함해 (당국에 신고하지 않거나 허가를 받지 않고) 북한에 들어간 우리 국적자 3명의 신원을 여러 경로의 제보들을 통해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 당국자는 “일단 상황을 더 알아보고 있는 상태로, 이들의 신원을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신문은 “이는 북한이 억류 중인 4명이 집단으로 입북한 것이 아니라 개별 입북했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문은 “투먼에서 입북한 한국인 남성은 1월 8일 오전11시40분쯤 서울발 비행기로 옌지국제공항에 내린 뒤 교민 전모 씨가 모는 택시를 타고 투먼에서 훈춘 방향으로 2㎞ 떨어진 지점으로 이동해 얼어붙은 두만강을 건넜으며 그 직후 북한 경비병 10여 명에 인도됐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다른 대북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북한의 ‘한국인 4명 억류’ 주장은 이 남성을 포함해 따로 따로 입북한 남한 국적자들을 한데 묶어 대남 협상 카드로 활용하려는 ‘기획’일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