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시정잡배도 꺼릴 표현 써 ‘드레스덴 제안’ 왜곡”

정부는 1일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대북 제안’에 대해 주민들까지 동원해 비난한 것과 관련, “북한은 어제(31일) 우리 국가원수의 외교활동에 대해 시정잡배도 입에 담길 꺼려할 표현을 사용하는 비상식적인 행태를 거듭 보이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부는 이날 발표한 ‘北 드레스덴 연설 비난 관련 입장’을 통해 “북한은 심사숙고해서 신중히 언행을 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은 자신들의 소위 ‘최고 존엄’에 대한 비방·중상 중단을 주장하면서, 우리 국가원수를 저열하게 비방함으로써 북한이 얼마나 이율배반적인지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한 뒤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의 진전을 위한 우리의 성의있는 제안을 왜곡하고 폄훼하고 있다”면서 남북관계가 건설적인 방향으로 나갈 수 있도록 호응해 올 것을 촉구했다.

또한 “(북한은 또) 핵실험을 운운하고 해상에서 노골적으로 무력도발을 감행하고 있다. 북한의 이러한 형태는 남북관계 개선을 언급한 그들의 소위 ‘중대제안’이 빈껍데기는 아니었는지 의심된다”면서 “북한은 이러한 방식으로는 어떤 것도 얻을 수 없으며 국제적 고립만을 더욱 심화시킬 뿐이라는 것을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세계 각국에서 진정한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는 ‘드레스덴 통일 구상’의 의미를 잘 새겨서, 건설적으로 호응해 오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달 31일 조선중앙통신으로 전한 주민들의 인터뷰를 통해 박 대통령을 ‘촌 아낙네’ ‘에미·교양도 없이 자라’ ‘시집도 못 가보고 아이도 못 낳아본 주제’ 등의 원색적 표현을 써가며 비난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