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수해 105억원 지원 22일 의결

정부는 22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위원장 이재정 통일부 장관)를 열어 북한 수해 지원을 위해 105억원의 남북협력기금 지출 방안을 의결하기로 했다.

이 금액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전달되는 생필품 긴급지원분 71억원과 민간단체를 통한 지원분 30억원, 예비비 4억원 등으로, 이중 71억원에 상당하는 긴급구호물자는 23~25일 육로를 통해 25t 트럭 200대에 실어 개성 봉동역으로 보내진다.

정부가 남북협력기금에서 대북 수해지원을 위해 쓸수 있는 돈은 인도적 기금 중 아직 용도가 정해지지 않은 200억원과 예비비에서 끌어다 집행할 수 있는 512억원 등 710여억원으로, 이미 지원이 결정된 105억원을 제외한 600억원 한도 내에서 추가 지원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수해 복구를 위한 시멘트와 철근 등도 북측이 구체적 내역과 함께 요청해오면 조속히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노무현 대통령은 20일 북한 김정일에게 서한을 보내 북한 지역의 수해로 많은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위로했다. 이 서한은 이날 오후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직접 전달됐다.

노 대통령은 “조속한 복구와 주민의 고통이 해소되기를 바라며, 복구에 필요한 협력을 할 것”이라며, “머지않아 남북 평화와 공동 번영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눌 것을 기대한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