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수해피해 지원 검토”

정부가 최근 북한 지역의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

서성우 통일부 정보분석본부장은 14일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브리핑을 갖고 “작년 7월 북한 지역 수해보다 인명, 재산 피해가 더 심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한의 비 피해가 큰 만큼 지원 여부에 대해 관계부처와 현재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서 본부장은 하지만 “당분간 비가 더 많이 오지 않는 한 정상회담 하는 데는 지장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