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수해지원 493억원 집행 의결

정부는 4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위원장:이재정 통일부 장관)를 서면 개최해 북한 수해 복구자재.장비 및 부대비용, 유엔을 통한 북한 수해지원 비용 등에 소요되는 493억원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추진협의회는 또 493억원을 마련하기 위해 올해 남북협력기금 운용계획을 변경, ‘인도적 사업비’를 당초 2천560억원에서 450억원 증액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인도적 사업비 가운데 남은 기금이 43억원에 불과해 기금 여유자금(1천420억원)에서 450억원을 인도적 사업비로 용도를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의결된 기금은 수해 복구를 위한 자재.장비 구입에 374억원, 이에 대한 수송비와 예비비로 100억원 등 총 474억원이 쓰여지고 유엔의 지원 요청에 따라 200만 달러(한화 약 19억원)가 집행된다.

정부는 지난달 말 북한 수해복구를 돕기 위해 시멘트 10만t, 철근 5천t, 트럭 80대(8t 20대, 5t 60대), 경유 500t, 다짐로라 등 도로복구장비 20대, 피치 2만t 등을 지원키로 결정했고 북송은 오는 10일부터 시작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