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수치지도 공개…”평양 지형 한눈에”








▲국토부가 공개한 1918년 평양 대동강 주변 모습(左)과 2008년 모습(右) . 국토부는 평양이 과거에 비해 10배 확대됐다고 설명했다./사진=국토부 제공

정부가 북한 전역의 수치지도(디지털지도)를 일반 국민에게 공개키로 했다. 


국토해양부 국토지리정보원은 31일 그동안 대북 관련 국가기관에만 제공하던 북한지역의 수치지도를 다음 달 1일부터 민간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북한 수치지도는 주로 통일 대비 국방·외교 정책이나 국가기관의 대북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기본 인프라로 활용됐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민간기업의 대북 경제협력사업과 관련 연구를 촉진시키기 위해 공개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번에 공개되는 북한 수치지도는 북한의 지형지물을 컴퓨터를 통해 볼 수 있고, 지형·지세 등을 표현한 2만5천분의 1 축척 지도(군사분계선 지역 제외)로 북한의 국토현황은 물론 건물·도로·철도 등 최근의 도시발전 모습까지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실제로 최신 지도와 기존 지도를 통해 평양 시내의 범위를 비교한 결과 100년 전에 비해 10배가량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지리정보원은 북한 수치지도를 지속해서 수정·갱신해 국민에게 최신의 북한 국토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좀 더 상세한 5,000분의 1 축척 수치지도까지 북한의 주요 도심 지역으로 확대 제작할 방침이다.


수치지도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국토지리정보원에 사용 목적 등을 기재한 신청서를 제출하면 1장당 1만75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