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성명 발표에 ‘맞대응’ 자제”

정부는 17일 북한군이 대남 전면태세에 진입할 것임을 경고하는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선언과 관련, 일단 북을 자극할 수 있는 맞대응을 하지 않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의 성명이 발표된 직후 청와대는 김성환 외교안보수석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지만 북의 특이움직임이 추가로 포착되지 않아 일단 대북성명을 발표하는 등의 맞대응은 자제키로 결정했다.

정부 한 관계자는 “북한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아직 특별한 이상 징후는 포착되지 않고 있다”며 “대북 성명 발표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관계부처 회의를 통해 북한 군부의 움직임 등을 예의주시하기로 하고 국방부는 즉각 전 군에 대북경계태세 강화 지시를 하달한 바 있다.

하지만 아직 북한이 구체적인 군사 도발을 준비하는 조치에 들어갔다는 징후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판단, 남북간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맞대응’성 성명을 내는 등의 조치보다는 ‘절제된 대응’을 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이다.

이 관계자는 또 “개성공단 사업 등 현재 진행되고 있는 남북 간 왕래와 교류 협력 사업들에 대해서는 정상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현재로선 민간의 교류협력 활동은 정상적으로 진행토록 한다는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번 북한군의 성명과 관련, 미국 오바마 행정부 출범에 앞서 한반도 문제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한편 대남위협 강도를 한 단계 높여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하려는 의도 등으로 해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