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사이버 테러 대응태세 강화

북한의 도발 협박이 이어지면서 정부가 사이버 테러에 대한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12일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 직후 ‘사이버위기 평가회의’를 개최(2월 12일), 사이버위기 ‘관심’ 경보를 발령하고 주요기반시설에 대한 특별 점검 및 해킹·DDoS공격 등 국가정보통신망 침해사고 발생 여부를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이버위기 경보단계는 ‘정상→관심→주의→경계→심각’으로 구분하고 있다.


정부는 또 사이버테러에 대비해 민·관·군의 신속한 협력체계를 재점검하고, 테러가 발생하면 공격주체를 신속히 규명하여 공개한다는 방침 아래 국제협력 채널을 긴밀히 가동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정부는 인터넷 이용자들에게 “자신의 PC가 DDoS나 해킹 공격을 유발하는 좀비PC가 되지 않도록 출처가 불확실한 이메일 등을 열람하지 말고 백신 프로그램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하는 등 주의해 달라”면서 이상 징후가 발견될 경우 한국인터넷진흥원(신고전화 118) 등 관련 기관에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정홍원 국무총리는 9일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대응센터를 방문해 “북한의 사이버테러 가능성에 유념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대응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