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불법입국’ 혐의 한국인 신원통보해야”

정부는 26일 북한이 불법입국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힌 우리 국민 4명에 대한 신원을 통보해달라고 촉구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로 북한이 (조사를) 발표한지 1개월이 지났다”면서 “정부는 다시 한번 북한에 대해 우리 국민의 신원사항과 현재 상황 등에 대한 정확한 사실관계를 하루빨리 우리측에 통보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또 “정부는 그동안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입장에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며 “북한은 최종 확인이 되면 우리측에 통지해주겠다고 얘기했지만 아직까지 아무런 통보가 없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달 26일 “불법 입국한 남조선 주민 4명을 단속해 조사하고 있다”고 발표했고 지난 2일 개성공단 실무접촉에서는 이들의 신원 등에 대한 우리측 요구에 “시간이 다소 걸리는 문제인데 최종 확인이 되면 통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