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북한선원 인계절차에 조속히 응해야”

정부는 “최근 우리 해경이 울릉도 근해에서 구조한 북한 선원의 인계 절차에 북한이 조속히 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4일 울릉도 근해에서 구조된 인원들과 관련해 대한적십자사총재 명의의 통지문을 북측에 발송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이어 “통지문을 통해 북측으로 돌아가기를 희망하는 북한선원 2명을 송환하고자 여러 차례에 걸쳐 북측의 호응을 촉구했음에도 북측이 이에 응하지 않아, 판문점을 통한 인계 절차에 조속히 응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북측이 지난 10일 귀순의사를 명백하게 밝힌 3명의 인적사항과 가족면회를 요구한 데에 대해 우리 측은 (통지문을 통해) 본인들의 희망과 자유의사, 그리고 인도적 사안에 대한 국제적 관례를 고려할 때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하게 밝혔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북한 선원 송환이 지연되는 것과 관련, “2011년 2월에도 한 달 넘게 이런 식의 남북 간 협의 기간이 있었다”면서 “그때도 마찬가지로 북측은 모두 ‘돌려보내라’고 요구를 했고, 협의과정에서 귀순 의사를 밝힌 사람은 우리 쪽에 남는 것으로 해결이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지금까지 귀순 의사를 밝힌 북한 주민을 북으로 송환한 전례는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