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부당한 전제조건 제시 올바르지 않아”

정부는 북한이 남북대화의 조건으로 요구하고 있는 5·24조치 선(先) 해제를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북한의 태도 변화를 거듭 촉구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0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 노동신문이 ‘대화 타령은 말장난이다’는 제목의 글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근본적인 정책전환을 촉구한 데 대해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은 동의하지만, 대북정책 원칙을 견지하는 것이 앞으로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해 바람직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당국자는 “대화에 나오기 전부터 부당한 전제조건을 이야기하는 것은 올바른 대화의 태도가 아니다”면서 “(북한이) 대화에 나와서 자신들이 바라는 것을 이야기하는 것이 맞다”고 지적했다.

5·24조치 해제 문제에 대해서는 “일단 대화의 장에 나와서 협의를 해나가겠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입장이기 때문에 북한이 자꾸 부당한 전제조건 내걸지 말고 대화에 나와서 협의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노동신문을 통해 “남북관계 개선의 출발점은 남조선 당국이 동족대결의식에서 벗어나 근본적인 정책전환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