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변화의 길로 나와야…핵 고집 정당하지 않아”

정부는 16일 김정은이 추가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가능성을 거론하는 등 연일 핵 위협 발언을 이어가는 것에 대해 “북한이 제대로 살 수 있는 변화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무리하게 도발과 국제사회의 우려에 반하는 행동을 고집하는 것은 정당한 방법이 아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미래를 예견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정부는 모든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 모든 만전의 대비태세가 돼 있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한편, 정 대변인은 최룡해 북한 노동당 비서가 남한 드라마를 시청하다 발각된 아들과 혁명화 교육을 받았다는 일각에 주장에 대해서 “정부 입장에서 확인해 드릴 사항이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