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물품 위장반입 실태파악·단속 예정”



▲ 정부가 29일 오전 인천 세관에서 북한산 물품의 제3국 우회 위장 반입 차단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했다./사진=연합

정부가 29일 오전 인천 세관에서 북한산 물품의 제3국 우회 위장 반입 차단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김남중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의 주관으로 열린 이번 회의에서는 기획재정부와 산업부, 관세청, 경찰청 등 10여 개 정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유관기관 간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방안과 북한산 물품의 위장반입 차단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0년 5·24 조치 후 연 2회에 걸쳐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해온 정부는 앞으로 연 4회로 점검회의를 확대, 대북제재 효과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통일부는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에 이어 수사기관 등과 함께 인천의 유통시장 현장 점검활동을 실시해 북한산 물품의 위장반입 실태를 확인하고 단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