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무책임한 조치..깊은 유감”

정부는 15일 북한이 개성공단과 관련한 법규 및 기존 계약 의 무효를 일방 선언한 데 대해 `무책임한 조치’라고 비난하고 “정부는 북한의 일방조치를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정부는 또 “개성공단 문제는 남북간 대화와 합의를 통해 풀어나가야 한다”면서 북한은 일방적인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남측이 이날 오전 제의한 대로 오는 18일 실무회담에 즉각 호응해 나오라고 촉구했다.

통일부 김호년 대변인은 이날 북한이 개성공단 관련 각종 법규정과 계약 무효를 일방 선언한 데 대해 논평을 내고 “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이는 개성공단의 안정을 위협하는 조치로서 결코 받아들일 수 없음을 명백히 밝힌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북한의 일방적 조치를 무조건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개성공단에서 나가도 좋다고 한 것은 개성공단 사업에 대한 의지가 없음을 보여준 무책임한 조치”라고 비난했다.

그는 “기존 법규정 및 계약 개정과 시행 문제는 개성공단의 안정과 향후 진로에 관련된 매우 중요한 문제”라면서 “따라서 남북한 당국은 물론 개별사업자와 공단에 입주한 기업들의 의견이 존중돼야 하고 상호 합의가 존중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북한이 이를 일방적으로 시행하며 모든 책임을 북한이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