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망상 깨어나 변해야…도발에 강력 대응”

정부는 5일 북한이 전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를 전면 배격한다고 선언하고 나선 것과 관련, “북한의 이런 무모한 행동에 대해 강력하고도 실효적인 방법을 통해 핵개발에 대한 망상에서 벗어나도록 할 것”이라고 강력히 규탄했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명의로 논평을 통해 “이는 북한이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이 만장일치로 채택된 국제사회의 결의를 무시하고 국제사회가 바라는 한반도와 세계평화에 역행하는 길을 선택하겠다는 것이며 국제사회의 단합된 의지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논평은 이어 “이미 우리 정부는 김정은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북한 주민들을 착취하고 극단적이고 잔인한 공포정치를 하는 것을 더 이상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면서 “더욱 강력한 안보태세와 국제사회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북한의 도발과 저항에 대응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포기하고,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바라는 평화의 길로 나오길 바란다”면서 “핵무기가 체제를 보장한다는 그릇된 망상에서 깨어나 하루속히 비핵화를 위한 진정한 변화의 길을 택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전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대변인의 성명 및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유엔 안보리의 악랄한 대조선 제재결의를 존엄 높은 자주독립국가인 우리 공화국에 대한 가장 극악한 도발로 낙인하고 단호히 배격한다”고 비난했다.

또 이번 결의안에 대해 ‘범죄적 문건’이라고 비난하면서 “우리의 대응에는 강력하고 무자비한 물리적 대응을 포함한 여러 가지 수단과 방법들이 총동원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